‘태양의 계절’ 오창석-윤소이, 회사 안팎 뜨거운 ‘비밀 애정행각’ 포착!

김정화 기자 | 기사입력 2019/05/21 [09:28]

‘태양의 계절’ 오창석-윤소이, 회사 안팎 뜨거운 ‘비밀 애정행각’ 포착!

김정화 기자 | 입력 : 2019/05/21 [09:28]



‘태양의 계절’ 오창석과 윤소이가 회사 안팎에서 뜨거운 ‘비밀 애정행각’을 벌이는 모습이 포착됐다. 기습 볼 뽀뽀를 시작으로 옥탑방에서 신혼부부 포스를 풍겨내는 행복한 연인의 모습까지, 두 사람의 기대 이상의 케미가 확인돼 기대감을 높인다.

 

오는 6월 3일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저녁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극본 이은주 / 연출 김원용 / 제작 삼화네트웍스) 측은 21일 주인공 김유월(오창석 분)과 윤시월(윤소이 분)의 행복한 한 때를 담은 스틸을 공개해 관심을 집중시켰다.

 

‘왼손잡이 아내’ 후속으로 방송될 ‘태양의 계절’은 대한민국 경제사의 흐름과 맥을 같이 하는 양지그룹을 둘러싼 이기적 유전자들의 치열한 왕좌 게임을 그린다. 서로를 속고 속이는 수 싸움과 배신으로 점철되는 양지그룹 ‘제왕의 자리’, 그로 인해 희생된 한 남자의 비극적인 복수극과 역설적으로 낭만적 성공담이 담길 예정이다.

 

어린 시절 서로에게 힘이 되며 자연스럽게 사랑에 빠진 유월과 시월. 유월은 연인인 시월의 응원 속에서 국내 대형 회계 법인에 취직하게 되고, 시월이 다니는 양지그룹의 건설사 회계감사를 맡게 되면서 두 사람은 회사 안팎으로 애정을 키우게 됐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유월이 양지그룹 상무 비서로 일하는 시월과 우연히 만나는 모습이 담겨있다. 시월은 사람들의 시선을 피해 깜짝 볼 뽀뽀를 선사하고, 결국 비상구 계단에서 유월의 애정이 폭발해 가슴을 두근거리게 한다.

 

회사 안에서 비밀 애정행각을 벌인 두 사람은 회사 밖에서는 말 그대로 신혼부부 포스를 풍기고 있어 눈길을 끈다. 시월은 유월의 옥탑방에서 그를 기다리며 식사를 준비하고, 이를 본 유월이 그 누구보다 행복해하는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렇듯 유월과 시월이 회사 안팎으로 행복한 한 때를 보내며 사랑을 키워가는 가운데 두 사람에게 닥칠 시련이 예고된 바 있어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한다. 행복했던 두 사람이 어떤 사건을 통해 시련을 맞이하는 것인지 행복한 연인에게 어떤 사건들이 펼쳐질지 궁금증을 높인다.

 

‘태양의 계절’ 측은 “그 누구보다 서로를 사랑했던 유월과 시월이 어떤 일들을 맞이하게 될지, 이를 연기하는 오창석과 윤소이의 기대 이상의 케미를 방송을 통해 확인해달라”고 전했다.

 

오창석, 윤소이, 최성재가 함께하는 ‘태양의 계절’은 오는 6월 3일 KBS 2TV를 통해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