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금호석유화학, 중증장애인에 맞춤형 휠체어 기증

5천8백만원 상당 맞춤형 보장구 서울·경기·강원 17개 시설 31명에 전달

정규민 기자 | 기사입력 2019/05/10 [16:32]

금호석유화학, 중증장애인에 맞춤형 휠체어 기증

5천8백만원 상당 맞춤형 보장구 서울·경기·강원 17개 시설 31명에 전달

정규민 기자 | 입력 : 2019/05/10 [16:32]

▲ 전달식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좌측에서 첫번째 안찬율 서울시 장애인 자립지원과장, 세번째 문동준 금호석유화학 사장, 다섯번째 박찬구 금호석유화학그룹 회장, 여섯번째 허곤 서울시장애인복지협회장. <사진=금호석유화학그룹 제공> 

 

금호석유화학그룹이 중증장애인용 맞춤형 휠체어를 포함한 보장구를 기증했다.

 

10일 금호석유화학그룹은 지난 9일 서울시 은평구 소재 은평재활원에서 중증장애인용 맞춤형 휠체어를 포함한 보장구 전달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금호석유화학은 수도권 및 강원 지역 장애인거주시설 17곳에 맞춤형 휠체어를 포함해 약 58백만원 상당의 보장구 31대를 기증했다. 이번에 제작되는 보장구는 서울 지역 12곳의 시설에 총 22대가, 경기 지역 4곳에 총 7대가 전달되며, 강원도 철원에 소재한 문혜장애인요양원에도 2대가 전달되었다. 금호석유화학은 제작 및 관리에 약 58백만원을 후원했다.

 

이날 행사에는 박찬구 금호석유화학그룹 회장을 비롯해 올해 신규 선임된 문동준 금호석유화학 사장 등 회사 관계자들과 안찬율 서울시 장애인 자립지원과장, 허곤 서울시장애인복지시설협회장을 포함한 시설 관계자 등 약 40여 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전달식 이후 각 층의 시설을 둘러보며 거주인의 생활에 대한 설명을 듣는 시간을 가졌다.

 

금호석유화학은 2008년부터 매년 맞춤형 휠체어 등의 보장구들을 서울시장애인복지협회가 선정한 시설에 기증해 왔다. 맞춤형 휠체어는 일반 전동 휠체어에 우레탄 재질의 이너(Inner, 맞춤형 자세 유지장치)를 추가적으로 설치한 특수 휠체어로, 사용자의 신체가 변화할 때마다 새로운 이너로 교체해야 하지만 시설 차원에서 비용을 부담하는 데 어려움을 겪어 왔다. 올해는 4월 중순 경 이너 제작업체가 시설들을 방문해 사용자 신체 치수를 실측했으며, 5월 초 완성된 보장구를 전달했다.

 

금호석유화학은 화학제품을 통해 소외계층의 신체적·물리적 장애를 개선하는 취지에서 맞춤형보장구 지원 사업 외에도 복지시설 창호교체 사업, 임직원 성금 전달, 시각장애인용 흰지팡이 보급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활발히 전개하고 있다.

 

sisako@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