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프랑스 정통 디저트 ‘마켓오 다쿠아즈’ 재출시

이일화 기자 | 기사입력 2019/04/18 [10:54]

오리온, 프랑스 정통 디저트 ‘마켓오 다쿠아즈’ 재출시

이일화 기자 | 입력 : 2019/04/18 [10:54]

▲ 오리온은 프랑스 정통 디저트 ‘마켓오 다쿠아즈’를 맛과 식감을 업그레이드해 5년 만에 재출시한다고 18일 밝혔다. <사진 = 오리온 제공>   

 

오리온은 프랑스 정통 디저트 마켓오 다쿠아즈를 맛과 식감을 업그레이드해 5년 만에 재출시한다고 18일 밝혔다.

 

새로워진 마켓오 다쿠아즈는 19%에 달하는 아몬드 원물을 빵 반죽과 헤이즐넛 크림에 넣어, 겉은 바삭하고 속은 폭신한 다쿠아즈특유의 식감과 씹을수록 진하게 퍼지는 고소한 아몬드 풍미가 일품. 출시 전 소비자 조사에서도 담백하고 고소해 커피랑 잘 어울린다”, “빵 속에 아몬드가 들어 있어 씹을수록 고소하다등 맛으로 호평을 받았다.

 

다쿠아즈는 계란 흰자의 머랭(거품)으로 만든 프랑스의 대표적인 디저트다. 오리온은 지난 2007년 양산 제품으로는 처음으로 국내 제과시장에 다쿠아즈를 선보이며 대중화했으나, 2014년 생산을 중단한 바 있다. 최근 젊은 여성들을 중심으로 디저트 트렌드가 일면서 다쿠아즈, 마카롱 등 프랑스 디저트가 각광 받는 가운데, 고객센터, 공식 홈페이지 등을 통한 소비자들의 지속적인 재출시 요청에 힘입어 재생산을 결정했다고.

 

오리온 관계자는 아몬드를 풍부하게 넣고 정통 방식 그대로 만들어 다쿠아즈 본연의 맛과 식감을 완성했다최근 다양한 해외 디저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만큼 마켓오 다쿠아즈에 대한 호응도 적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