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번째 ‘한미 젊은 의학자 학술상’에 신현영 교수 선정

한미약품·한국여자의사회 공동 제정…13일 서울코리아나호텔서 시상식

정규민 기자 | 기사입력 2019/04/11 [11:10]

첫 번째 ‘한미 젊은 의학자 학술상’에 신현영 교수 선정

한미약품·한국여자의사회 공동 제정…13일 서울코리아나호텔서 시상식

정규민 기자 | 입력 : 2019/04/11 [11:10]

▲ 제1회 한미 젊은 의학자 학술상에 선정된 신현영 한양대학교 명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사진제공=한미약품> 

 

한미약품과 한국여자의사회가 공동 제정한 제1한미 젊은의학자 학술상에 신현영 한양대학교 명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가 선정됐다.

 

한미 젊은의학자 학술상은 젊은 여의사의 연구 의욕을 높이고, 학술연구의 글로벌 경쟁력을 제고한다는 취지로 올해 처음 제정됐다.

 

이러한 취지에 따라 연구 업적이 우수한 45세 이하 한국여자의사회 회원 중에서 수상자가 선정된다. 수상자에게는 상패와 1000만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신 교수는 국가 데이터를 기반으로 당뇨 환자들의 독감예방 백신 접종 현황을 분석한 연구를 통해 국가의 예방접종 정책 및 만성질환 관리사업 계획 등을 수립하는데 참고할 수 있는 근거를 제시했다는 공로를 인정받았다.

 

또 신 교수는 보건의료계의 다양한 정책적 연구 및 관련 학회·의사단체 회무에도 적극 참여하고 있다. 대한의사협회 홍보이사 겸 대변인을 지낸 신 교수는 의료계 성폭력 대응 매뉴얼개발 및 의료계 성평등 현황 연구를 추진하기도 했다.

 

현재 대한가정의학회 보험이사, 통일보건의료학회 홍보이사, 한국여자의사회 법제이사 등으로 활동 중이며, SBS 의학 팟캐스트 뽀얀거탑YTN 라디오 낭만주치의에 고정 출연하고 있다.

 

한미약품과 한국여자의사회는 한미 젊은의학자 학술상이 젊은 여의사들의 연구 역량을 강화하는데 기여하고, 의료계를 대표하는 학술상으로 자리매김하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이어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번 시상식은 오는 13일 서울 코리아나호텔에서 열리는 2019년도 한국여자의사회 학술심포지엄 및 제 63차 정기총회에서 진행된다.

 

sisako@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