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성남시, 해빙기 건축공사장 안전점검 벌여 “땅은 녹아도 안전은 단단하게”

김덕주 기자 | 기사입력 2019/03/26 [08:51]

성남시, 해빙기 건축공사장 안전점검 벌여 “땅은 녹아도 안전은 단단하게”

김덕주 기자 | 입력 : 2019/03/26 [08:51]

▲ 건축공사장 타워크레인 등 시설물 안전관리 실태 점검 모습 <사진=성남시 제공>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해빙기 사고 예방을 위해 오는 4월 16일까지 건축공사장 안전 점검을 벌인다.

 

점검 대상은 연면적 2000㎡ 이상 또는 지상 7층 이상의 대형 건축공사장 52곳이다.

 

3개 조 12명의 점검반이 각 건축공사장의 지반 상태, 옹벽·축대 이상 유무, 절개지, 암반의 토사 유출 여부, 흙막이 공사 적정과 배면 토사 붕괴 여부, 거푸집, 동바리 등 시설물의 변형 여부 등을 살핀다.

 

점검 결과 발견된 문제점은 현장에서 바로 잡도록 해 위험요소를 제거한다.

 

바로 고치기 어려운 지적사항은 응급조치 후 조치계획서를 제출하도록 해 위해·위험 요인이 없어질 때까지 추적 관리한다.

 

윤남엽 성남시 건축과장은 “해빙기는 겨우내 얼어있던 땅이 녹기 시작하면서 머금고 있는 수분량이 증가해 지표면, 절토면, 축대, 옹벽 등이 약해지는 시기”라면서 “땅은 녹아도 안전은 단단하게 점검해 단 한건의 안전사고도 발생하지 않게 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