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화재 피해상인 보상 타결…참여연대 “KT결단에 큰 박수”

성혜미 기자 | 기사입력 2019/03/22 [12:02]

KT화재 피해상인 보상 타결…참여연대 “KT결단에 큰 박수”

성혜미 기자 | 입력 : 2019/03/22 [12:02]

 

▲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정론관에서 열린 '상생보상협의체' 통신서비스장애 보상 최종 합의 기자회견에서 노웅래 국회 과방위원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KT 통신구 화재에 따른 상생보상협의체의 합의 내용은 작년 11월 24일 발생한 KT아현지사 화재로 카드결제 장애 또는 주문전화 불통을 겪은 KT 고객의 소상공인에 대해 장애여부 등을 검증하여 상생협력 지원금을 지급하며, 신청 및 접수 기간은 5월 5일 까지다. <사진=뉴시스>  

 

시민사회단체가 KT의 지난해 KT아현지사 화재와 관련한 최종보상안에 대해 상생의지를 높이 평가 한다며 환영했다.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는 22KT, 소상공인연합회, 시민단체 등으로 구성된 상생보상협의체가 오늘 한 피해업체 당 1~6개월치 요금감면과 별개로 최소 40만원에서 최대 120만원씩의 상생협력지원금을 지급하는 내용의 최종보상안을 발표했다면서 노웅래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의 노고와 피해 소비자·중소상인들과의 상생을 위해 전례 없는 결단을 내린 KT의 결단에 큰 박수를 보낸다고 밝혔다.

 

참여연대는 기존 불통사태 때 이동통신사들이 일방적으로 보상기준과 금액을 정해 소비자들에게 통보했던 것과는 달리 이동통신사와 피해 당사자들이 협의를 통해 합의한 점에서 의미가 크다면서 지원금 지급 대상이 연매출 30억원 미만으로 한정된 것은 아쉽지만 다른 이동통신사들이 1-2일치의 요금감면을 일방적으로 통보해온 전례와 비교해보면 이번 KT의 상생의지는 높이 살만하다고 말했다.

 

또한 요금감면과 별도로 최대 120만원의 추가 피해에 대한 보상이 이루어져 중소상인들의 시름을 덜 수 있게 됐다면서 이동통신사들은 이번 불통사태를 계기로 앞으로도 발생할 수 있는 사고를 어떻게 대비할 것인지, 그로 인해 발생한 소비자·중소상인들의 피해를 어떻게 보상할 것인지 철저히 복기하고 반면교사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