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오월의 역사를 바로 세우는 것이 우리에게 주어진 소명이고 책무”

“이제 5․18에 대한 역사왜곡의 마침표를 찍어야 한다."

오중일 기자 | 기사입력 2019/02/12 [17:54]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오월의 역사를 바로 세우는 것이 우리에게 주어진 소명이고 책무”

“이제 5․18에 대한 역사왜곡의 마침표를 찍어야 한다."

오중일 기자 | 입력 : 2019/02/12 [17:54]

 

▲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12일 오전 시청 3층 중회의실에서 열린 화요 간부회의를 주재하고 광주브랜드 상설 공연 적극 홍보 등을 당부하고 있다.     © 사진=광주광역시

 

이용섭 광주시장은 “일부 몰지각한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들이 5․18을 왜곡하고 폄훼하는 공청회를 열고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망언으로 오월 영령과 민주시민에게 씻을 수 없는 죄를 지었다.”면서 “이제 5․18에 대한 역사왜곡의 마침표를 찍어야 한다." 고 말했다.
 

이 시장은 12일 간부회의에서 “5․18민주화운동은 법적으로 역사적으로 평가가 끝났고 국가가 법정기념일로까지 지정된 역사적인 민주의거”라며 “그런데도 일부 정치인들이 지지 세력을 결집할 목적 등으로 때만 되면 5․18을 정치적으로 악용하는 구태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시장은 “역사는 올바르게 기록되고 기억될 때 강한 힘을 가집니다. 오월의 역사를 바로 세우는 것이 우리에게 주어진 소명이고 책무”라며 "다시는 5․18이 정치적 목적으로 악용되지 않도록 이번 기회에 광주시민은 물론 범국민적 역량을 모아서 엄중하게 대응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 이 시장은 국민권익위에서 주관한 ‘2018년 공공기관 부패방지 시책 평가’ 결과 광주시는 지난해에 비해 1등급 하락한 3등급을 받은 것과 관련 “올해는 1등급 평가를 받아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 시장은 “평가대상 기간 1년 중 민선 6기 8개월이 포함된 결과라고는 하지만 평가결과가 하락한 것에 대해 매우 실망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취임이후 ‘혁신ㆍ소통ㆍ청렴’을 시정의 3대 가치로 두고 제도와 시스템 그리고 구태적 관행을 혁신해오고 있음에도 아직도 일부 미흡한 부분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감사위원회에서는 이번 부패방지 시책평가 부진원인을 면밀히 분석하고 청렴을 완전히 뿌리내리게 해 올해 평가에서는 1등급을 받도록 해주길 바란다”면서 “광주시민과 시장의 자존심이 걸린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이 시장은 자동차 공장 투자협약에 따른 차질 없는 후속조치도 당부했다.
 

이 시장은 “지난달 31일 광주형 일자리 사업의 첫 모델인 현대자동차와 자동차 공장 투자 협약이 체결됐다”면서 “2월중에 투자자 모집에 들어가고 상반기 중에 신설법인을 설립해서 올해 안에 자동차 공장이 착공될 수 있도록 차질 없이 준비해 달라”고 지시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