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영, 포항 이재민 주거안정 위해 지역 재건 나선다

성혜미 기자 | 기사입력 2018/10/31 [16:45]

부영, 포항 이재민 주거안정 위해 지역 재건 나선다

성혜미 기자 | 입력 : 2018/10/31 [16:45]

 

▲ 부영그룹이 보금자리를 잃은 이재민들의 장기적인 주거안정을 위해 피해 지역을 재건하는 정비사업을 공동 추진키로 하고 31일 포항시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부영그룹>    

 

부영그룹이 지진 피해를 입은 포항 지역의 이재민들을 위한 정비사업을 추진한다.

 

신명호 부영그룹 회장직무대행과 이강덕 포항시장은 31일 포항시청 중회의실에서 대동빌라 가로주택정비사업 공동추진 업무협약서에 서명했다.

 

부영주택은 업무협약에 따라 정비사업의 설계, 시공, 감리 등의 업무를 맡고 121세대가 입주 가능한 아파트 2개동(지하1, 지상 9~12)을 지을 계획이다. 포항시는 조합과 부영그룹의 의견을 검토 반영해 인허가 등 행정업무를 지원하며 기존 건물 철거 및 사업지구에 들어가는 상하수도 기반 시설 공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포항시 환호동에 위치한 대동빌라는 지난해 1115일 발생한 대표적인 지진 피해 지역이다. 당시 피해를 입은 입주민들은 임시 거처로 이주해 생활 중 이다.

 

부영그룹 측은 최근 포항시로부터 지진피해를 입은 대동빌라 가로주택정비사업에 참여해 달라는 요청을 받았다면서 보금자리를 잃은 주민들에게 안정된 주거를 제공하고 지역사회에 대한 공헌 차원에서 포항 지진 피해 지역 정비사업 협조를 결정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이날 부영그룹 신명호 회장직무대행은 부영그룹의 자그마한 도움이 지진피해로 보금자리를 잃고 아픔을 겪은 대동빌라 주민들에게 힘이 됐으면 한다면서 부영그룹은 앞으로도 어려움에 처한 분들을 돕는 사회공헌활동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지진 당시 회사 보유분 52가구를 제공해 이재민들의 신속한 이주를 도왔던 부영그룹에 감동을 받았다면서 대동빌라 재건축 사업은 흥해 등 피해지역 특별재생사업의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