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병원, 카자흐스탄에 원격진료센터 개소

부산시, 국제의료 교류 촉진 의료기관 해외진출 지원

김병화 기자 | 기사입력 2018/10/02 [07:55]

부산대병원, 카자흐스탄에 원격진료센터 개소

부산시, 국제의료 교류 촉진 의료기관 해외진출 지원

김병화 기자 | 입력 : 2018/10/02 [07:55]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10월 4일 오전 9시 30분에 카자흐스탄 알마티 국립의과대학 제1부속병원에서 ‘부산대학교병원 카자흐스탄 원격진료센터’ 개소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개소식은 부산대학교병원, 부산관광공사, 카자흐스탄 국립의과대학 관계자 등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현판제막식, 원격진료 시연회 등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부산대학교병원의 카자흐스탄 알마티 원격진료센터 개소는 라인업치과의원(몽골 국립치과병원), 고신대학교복음병원(몽골 법무내무경찰병원), 동남권원자력의학원(러시아 연해주암센터)에 이어 올해 4번째이다.

 

부산시는 2015년 1개소를 시작으로, 2016년 4개소, 2017년 4개소, 2018년 4개소 등 의료기관 해외진출을 꾸준히 추진하였다.

 

이번 센터 개소는 2018년 보건복지부 공모사업인 ‘지역 특화의료기술 및 유치기반 강화사업’에 부산시가 ‘종양치료 브랜드화로 의료관광 허브도시 조성사업’으로 전국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되어 지원하는 사업이며, 국비 1천8백만원을 지원한다.

 

몽골, 러시아, 카자흐스탄 주요 도시에 외국인환자 유치 증대를 위한 원격 진료센터가 본격 운영되면, 부산과 각 도시의 의료기관 간 원격진료 및 의료기술 교류는 물론이고, 해외의사의 국내연수, 나눔의료 등 의료교류 사업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올해 원격진료센터 4개소를 포함하여 모두 13개 의료기관이 해외에 진출하는 등 국제의료 교류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면서, “2022년까지 의료기관의 해외 진출을 25개까지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