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조선노동당 본부 청사서 정상회담은 최초”

강재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9/18 [16:11]

“北 조선노동당 본부 청사서 정상회담은 최초”

강재영 기자 | 입력 : 2018/09/18 [16:11]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18일 오후 330분 첫 정상회담을 시작했다. 장소는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 청사다. 노동당사에서 남북정상회담이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진행한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에 따르면, 김 위원장이 중국 베이징과 싱가포르 등에서 정상회담을 한 적은 있지만 평양에서 진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무개차를 타고 18일 평양순안공항에서 백화원 초대소로 이동하며 시민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사진제공=청와대     © 운영자

 

특히 김 위원장 부부가 직접 공항에 영접을 나온 것은 외국 정상회담 사례에서도 찾아보기 어려운 환대라고 했다.

 

윤 수석은 공식 환영식에서 나온 음악은 북측에서 최고 지도자 행사 시 사용하는 의전 행사곡이라며 영빈관으로 두 정상이 들어가는 장면이 생중계된 것도 처음이라고 말했다.

 

정상회담이 열리는 동안 김정숙 여사와 리설주 여사는 옥류아동병원을 방문한다. 김 여사는 이곳에서 방명록에 서명하고 X-레이나 CT실을 둘러본다.

 

윤 수석은 병원 방문 이후에는 두 여사가 음악종합대학을 방문해 수업참관을 한다이 방문에는 김형석 작곡가, 가수 에일리와 지코 등이 동행한다고 전했다.

 

한편, 두 정상의 움직임과 별도로 특별수행단은 330분부터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경제인들과 공공기업 대표들은 리용남 내각부총리, 정당 3당 대표는 안동춘 최고인민회의 부의장을 각각 접견했다.

 

정상회담에 이어 문 대통령 부부는 평양시 중구역 역전동 대동강변 평양대극장에서 삼지연관현악단 공연을 관람할 예정이다.

 

공연 관람 후에는 중구역에 있는 목란관에서 공식수행원, 일반수행원, 특별수행원이 모두 참석하는 특별 환영만찬을 할 계획이다. 목란관은 북한 고위간부와 외국 주요인사 전용 연회장이다. 만찬은 오후 9시께 끝날 것으로 보인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