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2박3일 정상회담 일정 시작…北 의장대 사열 등 대대적 환영

강재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9/18 [11:15]

문 대통령 2박3일 정상회담 일정 시작…北 의장대 사열 등 대대적 환영

강재영 기자 | 입력 : 2018/09/18 [11:15]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949분 평양 순안국제공항에 도착해 올해 세 번째 남북정상회담 일정을 시작했다.

 

이날 공항에는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리설주 여사가 직접 나와 문 대통령 부부를 영접했다.

 

문 대통령 부부는 오전 109분께 비행기 트랩을 내려와 김 위원장과 세번의 포옹 인사와 악수를 나눴다. 이후 북한소년단에게 꽃다발과 함께 환영인사를 받고 북측 인사들과 차례로 악수하며 인사를 나눴다.

▲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포옹을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청와대     © 운영자


공항에는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최룡해 당중앙위 부위원장, 리수용 당중앙위 부위원장(국제부장), 리용호 외무상, 김수길 총정치국장, 노광철 인민무력상, 김능오 평양시 당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차희림 평양시 인민위원장이 나와 문 대통령 일행을 맞이했다.

 

김 위원장도 문 대통령을 수행한 강경화 장관, 도종환 장관, 김의겸 대변인 등 남측 수행단과 일일이 악수를 나누며 인사했다.

 

이어 북한군 의장대의 사열이 있었다. 의장대는 대통령 각하를 영접하기 위해 저희는 이곳에 도열하였습니다라고 외친 뒤 예포와 함께 대대적 사열을 했다. 문 대통령 부부, 김 위원장 부부가 함께 사열을 받았다.

 

수많은 평양 시민도 이날 공항에서 인공기와 한반도기를 흔들며 문 대통령을 환호성으로 맞이했다. 시민들 위로는 평양에 방문하는 문재인 대통령을 열렬히 환영합니다라고 쓰인 현수막이 걸렸다.

 

문 대통령은 환영인파에 다가가 직접 평양 시민과 악수를 나누며 인사하기도 했다. 이후 문 대통령 부부와 김 위원장 부부는 각각 다른 차를 타고 백화원으로 이동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