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가 상한제 기본형건축비 0.53%↑…15일부터 적용

김태근 기자 | 기사입력 2018/09/14 [14:28]

분양가 상한제 기본형건축비 0.53%↑…15일부터 적용

김태근 기자 | 입력 : 2018/09/14 [14:28]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되는 주택의 분양가격 산정에 활용되는 기본형건축비가 오는 15일부터 0.53% 오른다. 이에 따라 공급면적(3.3)당 건축비는 6269000원에서 6303000원으로 34000원 오르게 된다.

 

국토교통부는 최신 주택 설계 기준과 품질·투입품목 변화 등을 반영해 현실화하고 노무비와 건설자재 단가 등 가격 변동을 고려, 기본형건축비를 개정·고시한다고 14일 밝혔다.

▲ 서울 남산타워에서 새롭게 건축되는 아파트들이 보이고 있다.     ©뉴시스

 

국토부는 공사비 증감요인을 반영한 기본형건축비를 6개월마다 정기적으로 조정하고 있다.

 

그동안 기본형건축비는 20129월 고시를 기준으로 물가 변동분을 반영했으나 이번 고시에서는 전문기관의 용역을 통해 시공 능력 향상, 최신 평면·구조 및 지상공원화 경향 등을 반영했다.

 

지상층 건축비는 시공 능력 향상에 따른 비용 절감, 견본주택 운영기간 단축과 사이버 견본주택 활용에 따른 부대비 절감, 최신 평면·구조·자재, 산재·고용보험료 등 간접공사비 요율 상승을 반영하고, 지난 3월 고시 이후 레미콘, 유리, 철근 등 건설 자재비와 노무비 변동을 적용한 결과 0.2% 상승(기존 15940001597000/) 했다.

 

지하층 건축비는 아파트 단지의 지상을 공원화하는 지하주차장 설계 경향, 지난 3월 이후 노무비·재료비 변동 등에 따라 2.42%(기존 867000888000/) 올랐다.

 

이에 따라 이번에 고시되는 기본형 건축비는 지난 3월 공시보다 0.53% 인상(기존 190191만원/)된다.

 

개정된 고시는 오는 15일 이후 입주자 모집 승인을 신청하는 분부터 적용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실제 분양 가격은 분양 가능성, 주변 시세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하 결정되므로 실제 인상되는 분양가는 이번 기본형건축비의 인상분보다 낮을 것이라며 앞으로 분양가상한제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기본형건축비의 관리체계를 강화하고, 가산비 항목을 조정하는 등 관련 제도 개선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