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진다초점렌즈와 돋보기 안경의 차이점 점검

누진다초점렌즈, 원거리부터 근거리까지 선명한 시야 제공해

김수진 기자 | 기사입력 2015/01/05 [11:06]

누진다초점렌즈와 돋보기 안경의 차이점 점검

누진다초점렌즈, 원거리부터 근거리까지 선명한 시야 제공해

김수진 기자 | 입력 : 2015/01/05 [11:06]
[시사코리아=김수진 기자] 평소 먼 거리의 물체가 선명하게 보이지 않는 근시를 보유하고 있던 남성 A씨는 일반 렌즈로 된 안경을 사용해왔다. 지금까지 잘 사용해왔으나 40대에 들어서면서 가까이에 있는 글씨를 보는 것이 점점 어려워졌고 새로운 안경에 대해 필요성을 절감하고 있다. 
 
남성 B씨는 컴퓨터에 이어 스마트폰, 태블릿PC 등 각종 전자기기를 자주 접하면서 40대의 젊은 나이지만 노안을 앓게 됐다. 근거리 영역이 점점 더 잘 보이지 않게 되자 안경의 필요성을 절감한 그는 누진다초점렌즈를 택했다. 근거리는 물론 멀리 있는 물체까지 선명하게 볼 수 있을 뿐 아니라 두께나 무게도 일반 렌즈와 차이가 없어 미용적인 부분에서도 상당히 만족할 수 있었다. 
 
이처럼 변화된 업무 환경과 생활 패턴으로 인해 최근에는 40대부터 노안 증상이 시작되는 경우가 많아 노안은 ‘중년안’이라고도 불린다. 보통 노안이 발생하면 보다 선명한 시야 확보를 위해 돋보기안경이나 누진다초점렌즈를 맞추는 것이 보편적이지만 이 둘의 정확한 차이를 아는 사람은 많지 않은 것이 사실.
 
돋보기 안경은 단초점렌즈로서 근거리 영역에서의 교정 시야만 제공하기 때문에 원거리를 선명하게 보기 위해서는 또 다른 안경이 필요하다. 이에 번갈아 써야 하는 근시와 썼다 벗었다 반복해야 하는 정시 모두 사용자 입장에서는 번거롭고 불편하다. 하지만 누진다초점렌즈는 점진적인 도수 배열로 원거리부터 근거리까지 연속적으로 선명한 시야 영역을 제공, 하나의 렌즈로 선명한 시야를 제공하며 시선 이동도 편하다.
 
노안 안경의 가장 큰 단점 중 하나는 미용적 만족도가 떨어진다는 점이다. 돋보기 안경 경우 눈이 비대해 보이는 것은 물론 자칫 나이 들어 보이는 인상을 주기 쉽다. 그러나 누진다초점렌즈는 두께와 무게에서 일반 렌즈와 차이가 없고 도수의 변화가 점진적이기 때문에 외관상 일반 안경과의 차이가 없다. 
 
세계 최초 누진다초점렌즈 브랜드인 바리락스 관계자는 “누진다초점렌즈는 돋보기 안경과는 다르게 개인의 눈 상태를 고려해 제작되기 때문에 편안하고 자연스러운 시야를 제공한다”며 "바리락스 누진다초점렌즈는 인체공학적 렌즈 디자인은 물론 모든 제품 출시 전 임상학적 테스트를 거치게 되기에 보다 빠른 적응이 가능하고 착용자 만족도 또한 좋다. "라고 전했다.
 
한편 에실로는 1849년 설립, 전 세계 안경렌즈 시장 점유율 1위 기업으로 최근에는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Forbes)’가 선정하는 혁신적인 기업에 4년 연속 선정 되었으며 다보스 세계경제포럼의 지속가능 글로벌 100대 기업에 오르기도 했다. 1959년 세계 최초 누진다초점렌즈 바리락스를 출시해 현재까지 4억장 이상 판매되었으며 지금도 4초마다 한 명의 고객을 탄생시키고 있다. 에실로는 제품에 대한 혁신적인 접근과 높은 품질로 광학렌즈 분야의 세계적인 리더로 앞서가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